신문기사

광복 70주년기념 연합감사예배


▲ 남가주교협주관 광복 70주년 기념 연합감사예배가 가든 스윗 호텔에서 열리고 있다.     © 크리스천비전

   남가주기독교교회협의회(회장 최혁 목사, 이하 남가주교협), 남가주한인목사회(회장 백지영 목사), 미주성시화운동본부(미주대표회장 박희민 목사) 공동주최로 열린 광복 70주년기념 연합감사예배가 지난 15일 LA타운에 위치한 가든스윗호텔에서 열렸다.


▲남가주교협수석부회장 강신권 목사가 사회를 진행하고 있다.      © 크리스천비전

   수석부회장 강신권 목사(남가주교협)의 인도로 진행된 예배에서 주안에교회 찬양팀의 찬양과 이성우 목사(미주성시화운동본부 본부장)가 개회기도를 한 후, 회장 최혁 목사(남가주교협)가 “광복 70주년을 맞아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허락하신 자유, 기쁨, 용서, 화해, 연합의 의미를 되새기며 미주한인교계와 한인사회가 연합하여 감사예배를 드릴 수 있도록 인도해주심에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 남가주교협 회장 최혁 목사가 감사의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 크리스천비전



▲ 남가주교협이 주관한 광복 70주년 기념 연합 감사예배가 가든스읫호텔에서 열리고 있다.    © 크리스천비전

   김삼환 목사(광복70주년한국교회평화통일기도집회 대표회장)는 축하영상을 통해 “LA를 비롯 70개 도시에서 평화통일 기도회가 열리고 있다”며 “한국교회 50년 만에 연합이 이뤄지기는 처음 있는 일이다.  이번 기도회를 통해 대한민국과 미주한인교회 미래가 활짝 열려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남가주장로성가단의 특별찬양에 이어 박희민 목사(미주성시화운동본부 대표회장)는 ‘우리민족의 당면과제(에스겔 37:1-3, 15-17)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선포했다.


▲ 미주성시화운동본부대표회장 박희민 목사가 말씀을 전하고 있다.    © 크리스천비전

   박 목사는 “우리 민족의 당면과제는 첫째 연합이다.  이민교회들도 변화를 끊임없이 추구하자.  민족적과제로 오늘날 한국의 기독교는 총체적 위기를 맞고 있다.  사람이 변해야 공동체가 바뀌고, 사회가 바뀌고, 나라가 바뀔 수 있다.  따라서 말씀과 성령운동을 통해서 교회와 영적 지도자들이 변화될 수 있도록 하자.  둘째, 통일에 대한 비전과 환상이다.  분단의 고통 속에 언제 통일이 이뤄지는가?  하나님이 정해진 시기에 통일이 반드시 오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또 박 목사는 “지금 이 시대는 바로 통일을 준비할 때라며 ▲연합해서 기도운동을 하자 ▲민족의 화해와 통일교육 ▲문화교류, 스포츠교류 등을 통해 통일시대를 이끌어 가야할 리더교육 필요하다.  이스라엘 백성이 타락했을 때 에스겔 골짜기의 마른 뼈가 살아난 것처럼 다시 일어서야 한다.  왜냐하면 그 국민의 정신력과 도덕성은 신앙운동, 영적운동에 바로 기인하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김요한 목사(아름다운교회)가 간증을 한 후 심진구 목사(남가주목사회 부회장)가 ‘조국을 위해’, 박성규 목사(LA성시화공동회장)가 ‘미국을 위해’, 이현욱 목사(남가주교협 총무)가 ‘한인사회와 교계를 위해’ 특별 기도를 했다.


▲ 남가주원로목사회 회장 강영창 목사가 만세삼창을 선창하고 있다.    © 크리스천비전

   이어 김현명 총영사(대독 한기형 미주성시화운동본부 상임회장), 임태랑 LA평통회장(대독 마유진 수석부회장), 최학량 목사(LA평통 종교분과위원장), 백지영 목사(남가주목사회 회장) 등이 축사를 한 후, 박선우 집사와 7인(주안에교회)이 특별찬양을 한 후, 회장 강영창 목사(남가주원로목사회)가 만세삼창을 한 후, 정시우 목사(미국장로교전국한인교회 증경총회장)의 축도로 모든 행사를 마쳤다.

본문기사: 크리스천 비전 http://www.christianvision.net/sub_read.html?uid=4455&section=sc1&section2=